BREAK – 탈북청소년을 위한 자선음악회/A Charity Cocert for NK Youth

남북한 청년들이 함께하는 단체 나우(NAUH·대표 지성호)는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송파구 오금동 한국퍼시스 본사(오금역 7번 출구)에서 ‘탈북 청소년을 위한 자선음악회’를 연다.한국에 정착하는 탈북 청소년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들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위한 후원 음악회다.출연진은 손지혜 민현기 김인휘 신효선 김태홍 유한나 남기혜 등이다.이날 행사는 재독 한인인권옹호협회 즉 코모 베를린(KOMO Berlin)이 후원하고 있다. 입장료는…

“NAUH와 함께한 여름/A Summer with NAUH”

2016년 무더운 여름, KOMO는 한국에서 NAUH(Now Action & Unity for NK Human Rights)와 함께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KOMO spent meaningful summer working alongside NAUH(Now Action & Unity for NK Human Rights) in Korea in 2016.   7월 23일 북한인권개선 캠페인 찜통같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NAUH와 자원봉사자 20여명이 서울역에서 함께한 캠페인에 KOMO가 동참하였습니다. 07.23.2016 North Korean human…

2016 Annual KOMO Meeting

Dear supporters of KOMO, some of our Korean and German members came together on Feb. 12, 2016. We shared an update report of KOMO activities for the past year as well as our plans for the coming year too. We hope you will walk alongside us in 2016.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attention and…

“Story of Dooboo bap / 두부밥 이야기”

written by Jihyun Park / translated by Susan Kim Photo: KOMO Berlin Dooboo Bap (Tofu stuffed with rice) Entering the 1990s many North Koreans faced food scarcity, leading them to leave the city, into rural areas. This is referred to as ‘haeng-bang (행방)’; those who wander aimlessly for an indefinite period of time in search…

KOMO Interview with FEBC

Dear KOMO Friends, On 19.Dec.2015, our PR Director Anna Sohn had an interview about KOMO Berlin with one of the representative Christian radio stations: FEBC (Far East Broadcasting Company), to introduce our organisation and projects. FEBC is an international radio network that airs christian programs in 149 languages worldwide. FEBC is broadcasting The ‘Echo of…

삶이 곧 소설인 작가 이호철

한국전쟁과 분단의 아픔을 겪은 자신의 삶을 글로 써 내려간 소설가 이호철. 첫 작품 [탈향]으로 실향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며 대표적 분단작가로 해외에서도 인정받은 그의 소설은 10여 개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읽히고 있다. 세상과 문학이 함께 가는 발판을 마련해 나가는 그의 열정적인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중농의 집안에서 태어나 부족함 없이 자랐어요. 4살 때부터 할아버지께 천자문을 배웠고 원산에서 남쪽으로…

One day workshop with Gerda Ehrlich & Mahnwache

On 15.Oct.2015, KOMO participated in the meeting and the project of Korean students and the human rights activist Gerda Ehrlich & Mahnwache. 지난 10월 서울에서 베를린을 방문한 30여 명의 기독 대안학교 학생들과 독일 인권운동가 게르다 에어리히 & 침묵시위 팀의 귀한 만남과 일정에 코모가 함께 동참하였습니다. Gerda and her colleague welcoming the students with a beaming…

After leaving North Korea, writers are penning stories about their home

Exiled poet Lee Kay-yeon says the stories of North Korea as a powerful nation didn’t match her experience growing up there in the 1990s. (Steven Borowiec) By Steven Borowiec JULY 29, 2015 SEOUL — Growing up in North Korea in the 1990s, Lee Kay-yeon had access only to literature that was written and approved by…